도반 게시판

유네스코로고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천년고찰
두륜산
묻고답하기
종무행정
불교대학
템플스테이
三災不入之處 萬年不毁之地
전쟁을 비롯한 삼재가 미치지 못할 곳으로 만년동안 훼손되지 않는 땅
HOME > 불교만남의 장 > 도반 게시판

도반 게시판

종교편향, 차별 사례 - 세번째 이야기

  • 대흥사 종무소
  • 2022-01-09 오전 9:18:23
  • 1,149
  • 메일

1. 문재인 대통령 부부의 남다른 가톨릭 사랑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대통령의 개인 신앙인 가톨릭만 받드는 독존천주(獨尊天主) 정책으로 시종일관 했다.

이러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고지순한 가톨릭에 대한 편애와 편중적 사항은

결국 불교를 비롯한 이웃종교를 무시하거나 홀대하였고,

특히 1700년 한국불교의 역사와 전통을 간직하고 있는 우리 민족의 핵심문화자원인

불교의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을 방치하고 온전히 불교계의 몫으로 돌림으로써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부정하고 있는 것이다.

 

취임하자마자 신부와 수녀를 초청하여 청와대서 축성식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513, 내각 구성도 안 되어 국정이 혼란한 상황에서

홍제동 성당의 유종만 주임신부와 수녀를 청와대로 초청해 축성식을 했다.

특히 이 장면은 SNS를 거쳐 언론에 공개됨으로써 문재인정부의 종교편향 정책의 신호탄으로

많은 국민의 우려를 자아냈다.

 

 

신부를 대통령 특사로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2017516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를 최초의 대통령 취임 특사로

교황청에 파견했으며,

특사를 만난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묵주를 선물했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특사 파견은 문재인 정권이 특정 종교만을 우대하며 국민화합을 해치는 종교 편향을 이어갈 것이다

분명한 신호를 전 국민에게 보낸 것이다.

 

교황청 두 차례 예방하며 교황 면담

신부를 교황청 특사로 파견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빈방문 일정 등으로

201810월과 202110월 두 차례 로마 교황청을 방문한다.

이 과정에서 미사 참석 장면을 국가가 운영하는 KTV로 생중계하는 등 개인 종교를 지나치게 강조하여

대통령이 국격을 훼손하고 국민화합을 깨뜨린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심지어 해외순방 마지막은 성당관행 이어져

문재인 대통령은 교황청 방문 이외에도 미국과 스페인 등 국가원수로서 공식행사를 위한 해외 순방 때마다

어김없이 성당을 방문해 특정종교 편향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20205월 미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바쁜 일정 중에 성당을 방문, 가톨릭교회 워싱턴 교구장인 그레고리 추기경을 만났다.

특히 이 방문은 대통령이 한국 신부들의 요청에 따라 추기경을 예방하게 되었다고 하여,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가 아니라 이번에는 대통령이 천주교의 특사가 되어 활동하게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연출하여 국가 위신을 떨어뜨리기도 하였다.

또한 올해 6월 스페인 국빈방문 및 유럽 순방 마지막 날인 617일 성가족 성당 방문,

호세 오메야 추기경과 환담하여

순방의 마직막은 성당, 문 대통령 부부의 성당사랑 발자취라는 제목의 기사가 게재되는 등

공적인 업무를 위한 해외 순방 때마다 사적 영역인 개인의 종교적 신념이 아무런 장애 없이 파고들어

개인의 종교적 신앙을 지나치게 강조함으로써 종교간 위화감과 갈등을 조장하는 종교 편향을 드러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가톨릭만 배려

2018918~20일에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할 때에

다른 종교계 대표들은 공동 일정만을 함께하였으나,

가톨릭 인사에게만 따로 북한 가톨릭교협회 회장과 만나

성당 복원 문제 등을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준 사실이 밝혀져 종교편향 논란을 일으켰다.

 

이 문제가 논란이 되자 가톨릭 측에서는 우연히 만들어진 자리였다는 식으로 해명했지만,

남북 당국자들의 동의와 합의 없이

북한에서 남북의 고위급 인사들이 우연히 만나 중요한 사안을 이야기할 수 없다는 것이

누구나 알 수 있는 상식이다.

특히 대통령의 공식 방북이었으며,

대통령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종교인이 정부의 배려 없이 우연히 만나게 되었다는 해명은

오히려 특정종교에 대한 남다른 배려로 논란만 가중시켰다.

 

국가인권위원회 공식행사를 명동성당에서 개최

지난 11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인권위원회는 설립 20주년 기념식행사를

특정종교 시설인 명동성당에서 개최하여 논란을 일으켰다.

대통령의 개인적 신앙을 추종하는 인사들이 정부 및 공공기관의 영역에서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오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필연적 결과물이 바로

이와 같이 공공기관들이 앞장서서 종교차별과 편향행위들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 게시물에 덧글을 남기세요
(다음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스팸방지 숫자 그림
주지 : 성해 법상 (性海 法祥) / 고유번호 : 415-82-06783 / 22dhs@naver.com
59047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구림리 799)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두륜산 대흥사(頭輪山 大興寺)
종무소 : 061) 534-5502~3 / 템플스테이 사무국 : 061)535-5775 / 팩스 : 061)535-5357
Copyright ⓒ Daeheungsa.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