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내암자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천년고찰
두륜산
묻고답하기
종무행정
불교대학
템플스테이
호국도량 차(茶)문화의 성지
열린 마음 아름다운 도량!! 두륜산 대흥사입니다.
HOME > 천년고찰 > 산내암자

산내암자

일지암(一枝庵)


대웅전에서 700m가량 정상 쪽으로 가파른 산길을 올라가면 조선 후기 대표적 선승 가운데 한 사람이며, 우리 나라의 다성(茶聖)으로 추앙 받는 초의 선사가 그의 '다선일여(茶禪一如)'사상을 생활화하기 위해 꾸민 다원(茶苑)인 일지암이 나온다. 
초의선사는 일지암을 39세 때인 1824년(순조24)에 중건하여, 이곳에서 독처지관(獨處止觀)을 한 유서 깊은 암자이다. 
일지암은 초의 선사가 수도하기 위해서 지은 암자로, 초의 선사가 열반에 들자 폐허가 되었다. 이곳은 초의 선사가 지은 암자라 해서 '초암터'라 불리웠다. 수 십 년 전부터 차에 대한 일반인들의 기호가 높아지면서 차의 중흥조 초의 선사의 유적지를 찾게 되면서 일지암이 중건되었다. 

 

 

 

 

일지암(一枝庵)

 

 

일지암(一枝菴)

일지암터는 40여년 전에 응송스님과 낭월스님이 그 터를 확인하여 그곳에 건물을 중건하였다고 한다. 터가 있는 곳은 샘에서 물이 흘러나와 늘 질척거렸다고 한다. 물이 나오고 양지 바른 곳이라서 이곳에는 산돼지나 노루가 다니는 길목이었고, 그래서 숯꾼이나 초군들이 짐승 덫을 설치하던 곳이라고 한다. 

초의선사는 이곳에서 유명한 「동다송(東茶頌)」과 「다신전(茶神傳)」을 펴냈고, 선다일여의 가풍을 드날리며 다산 정약용, 추사 김정희와 같은 석학, 예인들과 교류하며 쇠퇴해 가는 차문화의 중흥을 도모해 일지암은 한국 차의 성지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곳에는 옛 정취가 그대로 살아 숨쉬는 차나무가 심어져 있고 선다를 음미했던 다정(茶亭)이 있으며, 집 뒤의 바위틈에서 솟는 물이 나무 대롱에 연결된 돌물확에 담겨져 흐른다. 이 다천(茶泉)과 돌물확, 차를 끓이던 다조(茶俎,돌부), 그리고 위아래의 연못과 좌선석(坐禪石) 등은 옛 모습대로 복원된 것이다.
 
  

 


'일지암' 편액이 붙어 있는 정자는 1980년 한국다인회 회원들이 다도의 중흥조 초의가 기거했던 일지암을 기념하기 위해 복원하여 놓은 것이다.  이 초정(草亭)은 가운데에 방 한 칸을 두고 사면에 툇마루를 두른 4평 규모의 띠집이다. 그리고 일지암 본당은 윗연못에 평석을 쌓아올린 4개의 돌기둥이 누마루를 받치게 하여 독특한 운치를 자아내게 한다. 
윗 연못에서 잉어가 한가로이 노니는 등 누마루에서 구름 낀 산경을 멀리 내려다보는 다회(茶會)와 선유(仙遊)는 자연과 우주의 섭리를 음미하게 할 만하다. 그래서 초의의 시(詩)·선(禪)·다(茶)의 경지가 한데 어우러진 차문화의 산실이 됐음을 짐작하게 해준다. 

초정과 연못 사이에 축조된 석축에는 '다감(茶龕)'이라 새겨진 평평한 면이 끼여 있고 그 앞에는 이보다 넓은 판석이 하나 놓여 있는데, 이 돌 평상을 차를 마시며 선을 하던 좌선석으로 보기도 한다. 
초의선사는 대둔사의 13대 종사로 일찍이 이곳에 기거하며 다도를 중흥시킨다. 그는 「동다송」이라는 우리 나라 최초의 다서를 저술하고 차를 재배하여 널리 펴는 등 다도의 이론적인 면이나 실제적인 면을 크게 정리하고 닦음으로써 다도의 중흥조로 추앙받고 있다.
 
당시 대흥사(대둔사) 가까이는 다산 정약용추사 김정희 등 유명한 다인(茶人)들이 있었는데, 그들은 초의와 차를 통하여 더욱 두텁게 교유하였다. 다산은 이곳과 가까운 강진에서 18년간 유배생활을 하는 동안 대흥사(대둔사)와 깊은 인연을 맺었다. 추사 또한 제주도에서 귀양살이를 하게 된 까닭에 대둔사와의 관계를 맺게 되고 초의와도 남다른 친교를 가졌다. 이런 까닭으로 19세기초 대둔사를 중심으로 한 우리의 다도는 다시 한번 중흥을 이루게 된다. 
 이 때문에 대흥사(대둔사) 일지암은 우리 나라 다도의 요람으로 불리고 있으며, 매년 음력 8월1일 초의의 열반일을 기해 추모행사인 초의제를 거행하고 있다.

[자료 : 대둔사의 역사와 문화]

 

이 게시물에 덧글을 남기세요
(다음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스팸방지 숫자 그림
  • 김민정 2009-09-17 오후 10:34:24 덧글삭제
    무인스님 께서 베풀어주신 친절에 감사드립니다. 다시 찿아뵐때까지 잘 지내시길 기원드립니다.
  • minchongkim 2009-09-17 오후 10:39:14 덧글삭제
    떨어진 부위에 담이 결렸나봐요. 그렇지만 곧 괜찮을 꺼예요. 너무 걱정 하지 마세여...
  • 백곡 2009-12-02 오후 1:00:04 덧글삭제
    무인스님 안녕하세요? 운주사 전 총무 이정환입니다. 기억 하실런지요? 우연히 운주사 검색중에 수산스님과 무인스님 뵈었습니다. 인터넷이란 요물이 참 대단한거 같습니다. ^^;;;; 스님 풍체는 여전하시던데요^^;; 저는 살까기를 조금해서 조금 슬림해졌습니다.
  • 이태희 2009-12-12 오후 8:55:43 덧글삭제
    무인스님 잘 지내고 계시지요. 제주도 동갑내기였습니다. 건강히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찾아뵐께요 ^^
  • 이경례 2010-01-24 오후 9:15:13 덧글삭제
    일지암을 다녀와서 마음이 한결 평화로워 졌읍니다. 인연의 소중함이 참으로 감사한 하루였읍니다. 스님 건강 하시고 성불 하십시요
  • 김지환 2010-06-10 오후 10:26:07 덧글삭제
    무인스님 앞으로 더위 조심하고 건강하세요. 20일 동안 친절에 너무 감사합니다! 아직도 일지암이 머리와 마음속에 떠나지않고 있습니다. 여름에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연문거사도 수고 많았습니다. 차동이는 암자를 잘 지키고 있는지...
  • 홍복남 2011-05-31 오후 7:21:21 덧글삭제
    산사의 깊고푸른 여름이 찾아든곳 부상이 낳는다면 가장 먼저 가고싶네요 그옛날엔 사찰이라하면은 무조건 찾아가곤 했는데 재활치료위한 아픔으로 하루를...보냅니다
  • 張 良 子(一 滿 華) 2011-07-27 오후 7:30:57 덧글삭제
    7월15~17일 템플 참가 는 넘~보람있는 시간 이였던것 같습니다.스님 안녕 하신지요? 친절히 맞아
    주신 스님께 감사드림니다.어느 산사이든 부처님 도량은 푸근한데 "일지암"은 내 영혼이 머무르고 싶은가슴 설래는 성지 더군요.꼭 다시 가서 철야 기도 하고 싶은데 스님 허락 하실꺼죠?뵙는 날 까지 건강 하세요.-()-
  • 황수현 2012-11-01 오후 12:23:48 덧글삭제
    스님께서 말씀하시던 인연따라...그 인연따라 바람결에라도 다시 만나고 싶은
    일자암이 마음에 계속 머물러 있습니다. 스님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 zz 2014-04-28 오후 2:25:39 덧글삭제
    rt
  • ㅋㅋㅋㅋ 2014-04-28 오후 2:34:24 덧글삭제
    대웅전에서 700m가량 정상 쪽으로 가파른 산길을 올라가면 조선 후기 대표적 선승 가운데 한 사람이며, 우리 나라의 다성(茶聖)으로 추앙 받는 초의 선사가 그의 '다선일여(茶禪一如)'사상을 생활화하기 위해 꾸민 다원(茶苑)인 일지암이 나온다.
    초의 선사는 일지암을 39세 때인 1824년(순조24)에 중건하여, 이곳에서 독처지관(獨處止觀)을 한 유서 깊은 암자이다.
    일지암은 초의선사가 수도하기 위해서 지은 암자로, 초의 스
  • 보물 제88호 2014-04-28 오후 3:00:04 덧글삭제
    보물 제88호는?

주지 : 월우(月佑)스님 / 고유번호 : 415-82-06783 /daedunsa@hanmail.net
(59047)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 (구림리 799)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두륜산 대흥사(頭輪山 大興寺)
종무소 : 061) 534-5502~3 / 템플스테이 사무국 : 061)535-5775 / 팩스 : 061)535-5357
Copyright ⓒ Daeheungsa.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