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반 게시판

유네스코로고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천년고찰
두륜산
묻고답하기
종무행정
불교대학
템플스테이
三災不入之處 萬年不毁之地
전쟁을 비롯한 삼재가 미치지 못할 곳으로 만년동안 훼손되지 않는 땅
HOME > 불교만남의 장 > 도반 게시판

도반 게시판

라엘리안 과학통신 73호

  • 젤카
  • 2020-07-04 오후 1:04:45
  • 462
  • 메일

> 미래를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라엘리안 무브먼트

 

 

라엘리안 과학통신 73호 (2020.7.4)

 

◆ 인공지능과 자동화 시스템이 통합된 '인공 화학자'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과 버팔로 대학 과학자들이 ‘인공 화학자’를 개발했다. 이것은 연구개발과 재료공학을 촉진하기 위해 인공지능과 자동화 시스템을 통합한 기술이다. “인공 화학자는 화학의 우주를 지성적으로 항해할 수 있는 진정으로 자동화된 시스템이다. 이것은 자율주행하는 자동차와 비슷한데, 그러나 자율주행 자동차는 미리 선택한 도착지에 도달하기 위해 선택할 수 있는 도로의 수가 한정되어 있다. 여러분이 인공 화학자에게 원하는 최종 물질의 특성들을 설정하면, 인공 화학자는 그 최종 물질 이전의 화학적 전구체가 무엇이 될지 그리고 어떤 화학적 합성 경로가 이루어지는지와 같은 모든 것들을 알아내야 할 뿐만 아니라, 이 화학적 전구체의 소모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Milad Abolhasani 박사는 말한다. 인공 화학자를 구성하는 몸은 실험을 수행하고 실험 결과를 감지하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두뇌는 몸이 합성한 물질을 밝히고 다음에 어떤 조건의 실험을 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데이터를 이용한다. 이러한 결정 근거는 원하는 특성과 성능을 갖는 최고의 물질로 향해 가기 위해 무엇을 정해야 하는지에 바탕을 둔다. 이 연구는 학술지 <Advanced Material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0/06/200604152037.htm

※ 인간은 기계를 통해 그 자신의 기원이나 행위에 있어 아무것도 신비로운 것이 없다는 사실을 발견하기 시작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 컴퓨터가 할 수 있으며 더구나 훨씬 잘 해낼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예술적 창조성을 포함해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분야에 적용된다. 이미 음악을 작곡하거나 그림을 그릴 줄 아는 컴퓨터도 있다. 컴퓨터 안에 프로그램해 넣을 수 없는 인간 재능이란 있을 수 없다. 무한과 조화하는 능력까지도 프로그램할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실로 환상적이며 인간은 이제 자기를 멋진 기계로 간주할 수 있고 자기 자신과 동료 인간의 필요를 충족시킴으로써 행복과 전면적 개화를 추구하는데 전념할 수 있다. 그리하여 모든 인간이 무한하고 영원하다고 느끼는 행복한 세계를 건설해 나가는 것이다.  
                                      - 라엘 저서 '지적 설계' 중에서 -


◆ 중국서 모든 직원이 로봇인 병원 등장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우한에서 개설된 Smart Field 병원은 모든 직원들이 로봇으로 구성되어 있다. 중국 정부 당국자들은 이 병원은 코로나 사태로 힘들어진 의료진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베이징에 위치한 회사인 CloudMind에서 제공된 이 로봇들은 체온과 혈액 내 산소도, 심박수를 체크할 수 있다. 환자들은 CloudMinds의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결된 반지와 스마트 팔찌를 착용하며, 이것들은 환자의 체온, 산소도 및 심박수를 점검할 수 있다. 또한 의사와 간호사에게도 착용하게 해 그들의 감염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게 도와 준다.

관련기사>
https://futurism.com/the-byte/china-opens-entire-hospital-staffed-robots

※ '낙원주의'는 로봇 공학, 유전자 공학, 나노 테크놀로지 같은 새로운 기술에 기반하고 있다. 모든 생산품, 장비, 서비스 및 자원들은 단 한 명의 인간 조차 개입하지 않더라도 효율적으로 될 수 있으며, 이들은 모두 국유화될 수 있다. 로봇들에 의해 공급되는 모든 생산품, 서비스 및 장비들의 국유화는 이러한 생산품, 서비스, 장비들이 이제 무료로 될 수 있으므로 돈을 쓸모 없게 만든다. 그리하여 인간은 단지 돈을 벌기 위해 일하는 대신 모든 작업을 로봇이 수행하게 하고 자기가 좋아하는 것, 즉 창조적인 일, 연구와 탐구, 예술 추구, 명상 및 자기개발을 이루기 위해 자신의 삶을 사용할 수 있다. 이러한 상태에서 세계는 마침내 낙원의 수준에 도달하게 될 것이다. 그것이 이 체제가 ‘낙원주의’라 불리는 이유다.
                           - 라엘리안 보도자료  2020(AH74).4.30 중에서 -


◆ 근본적 물리학 상수는 우주에 걸쳐 똑같지 않다
호주 New South Wales 대학 과학자들이 130억 광년 떨어진 퀘이사를 분석한 결과, 전하를 띠는 입자들 사이의 전자기 측정에 이용되는 물리학의 근본적인 상수인 미세 구조 상수는 일정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한다. 전자기는 우주에서 모든 것을 결합시키는 4가지 근본적인 힘들 중 하나다. "우리의 표준적인 우주론 모델은 모든 방향으로 통계적으로 같은 등방향성 우주에 근거하고 있다. 새로운 연구결과는 우주는 모든 방향으로 통계적으로 같은 등방향성이 아닐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은 매우 이상한 것"이라고 John Webb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Science Advance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new-tests-suggest-the-fundamental-forces-of-nature-aren-t-constant-across-the-universe

※ 빛은 우주의 각 층 속을 항상 같은 속도로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시간과 공간 내에서 일정불변한 것은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은 오늘날 과학자들이 범하고 있는 가장 큰 실수 중 하나다. 그들은 한정된 시간의 관찰로부터 과거 수천 년간 또는 미래의 시간에 대한 결론을 이끌어내고 있으며, 또 제한된 공간에서의 관찰에서 무한한 공간에 대한 결론을 이끌어내고 있다. 인간은 언제나 자신의 지식에 의해 판단하려는 똑같은 잘못을 저질러왔다. 지평선을 평평하다고 본 사람들은 지구가 납작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 라엘 저서 '지적 설계' 중에서 -


◆ 운석에서 역사상 최초로 발견된 외계 단백질
물리학자 Malcolm McGeoch 박사 연구팀은 새로운 분석기술을 사용해 30년 전 지구에 떨어진 운석 안에서 외계 단백질을 찾았다고 한다. 연구팀은 최첨단 질량 분석법을 통해 1990년 알제리에서 발견된 Acfer086이라는 운석에서 미지의 단백질을 발견했으며, 이것을 헤몰리틴(hemolithin)이라고 불렀다. 헤몰리틴은 구조적으로는 지구의 단백질과 유사하지만 중수소 대 수소 비율은 완전히 달랐다. 이러한 이유로 과학자들은 이 단백질의 기원을 외계에 두고 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scientists-claim-to-have-found-the-first-known-extraterrestrial-protein-in-a-meteorite


◆ 일본, UFO 접촉에 대비한 통신규약 만든다
미 해군이 UFO 영상을 공개한 것과 관련, 일본 정부는 UFO와 접촉이 있을 경우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 일본 국방부 장관은 일본 전투 비행사들은 UFO와 같은 미확인 물체를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재팬 타임스는 그러나 정부는 미래에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준비하기를 원한다고 보도했다. 새로운 통신규약은 훈련이나 감시 임무를 맡고 있는 조종사가 비행 중 UFO와 마주치는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한다. 일본 공군 관계자는 재팬 타임스에 “UFO와 마주치면 곧바로 훈련이 취소될 것이다. 드론 여부 등을 안전거리에서 파악한 다음, 방공 센터에 보고해 지시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https://futurism.com/the-byte/japan-creating-protocols-ufos


◆ 우리 은하에 최소 36개 외계문명 존재
노팅엄 대학 천문학자인 Christopher Conselice 박사 연구팀은 지구 너머에 존재하는 지적 문명의 가능성을 측정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이용, 우리 은하에서 통신신호를 내보낼 수 있는 진보된 외계문명이 적어도 36개가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지적 문명의 수를 측정하는 고전적인 방법은 생명에 대한 평가가치를 추측하는 것에 바탕을 두고 있지만, 이에 대한 의견들은 매우 다양하게 나올 수 있다. 우리의 새로운 방법은 새로운 데이터를 이용해 가정들을 단순화, 우리 은하에서 존재할 수 있는 문명 수에 대한 확실한 측정값을 제시한다”고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The Astrophysical Journa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new-calculations-suggest-there-could-be-dozens-of-alien-civilisations-in-our-galaxy


◆ 시력 상실자도 문자를 볼 수 있게 해주는 '뇌 임플란트'
Baylor 의과대학 과학자들은 시력을 상실한 사람이 문자를 볼 수 있게 해 주는 뇌 임플란트를 개발했다. 이 기기의 전극단자들은 시력을 상실한 사람의 수십억 개 신경세포들이 있는 시각피질에 이식되었다. 이 전극단자들로 전달된 전기적 신호들이 신경세포들을 자극하면, 시력을 상실한 사람이 형태를 볼 수 있게 된다. "환자 두뇌에 직접적으로 문자와 관련된 전기적 신호를 주었을 때, 환자들은 문자 형태를 볼 수 있었고 다른 문자들도 정확히 구분할 수 있었다"고 Daniel Yoshor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Cell>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alert.com/a-new-brain-implant-lets-blind-people-see-letters


◆ 인간 세포를 오징어처럼 투명하게 만들다
캘리포니아 대학 Atrouli Chatterjee 박사 연구팀은 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한 연구에서 오징어나 문어 피부에서 영감을 받아 인간 피부세포를 투명하게 만드는데 성공했다. 문어나 오징어는 그들의 몸에 있는 특별한 조직을 이용해 빛의 반사와 전달을 조작, 포식자로부터 위장해 자신을 사라져 보이게 할 수 있다. Doryteuthis opalescens라고 불리는 암컷 오징어는 빛을 산란시킬 수 있는 반사성 백색 세포를 가지고 있으며, 이 세포 안에는 리플렉틴(reflectin)이라는 단백질로 구성된 입자들인 류코솜(leucosome)이 세포막에 붙어 있다. 오징어는 이 단백질을 이용해 몸 색깔을 여러가지 색깔로 변화시켜 위장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인간 신장세포를 유전자 조작, 이 세포에서 리플렉틴이라는 단백질을 발현시켰다. 다음으로 연구팀이 현미경으로 이 유전자 조작된 인간 세포를 보았을 때, 세포는 이 단백질에 의해 빛이 산란되어 투명하게 보였다. 투명인간은 여전히 공상과학 이야기지만, 박사는 자신의 연구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관련기사>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0/06/200602183419.htm


◆ 남성은 성적으로 흥분한 여성 향기를 맡을 수 있다
켄트 대학 과학자들은 남성은 성적으로 흥분한 여성의 향기를 더 매력적인 것으로 받아들여 성적인 동기가 더욱 증가한다고 한다. 과학자들은 실험에서 성적으로 흥분한 여성과 그렇지 않은 여성의 겨드랑이 땀 냄새를 남성이 어떻게 느끼는지를 분석했다. 남성은 성적으로 흥분한 여성과 그렇지 않은 여성의 향기를 구별할 수 있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냄새의 화학적 신호가 남성에서 성적인 반응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남성은 여성에 의해 발산되는 성적 각성의 후각 신호들에 민감하다. 성적 관심을 유발하는 시각과 청각적 표현과 함께 발산되는 후각 신호들은 성적 욕구를 더욱 증가시키게 된다"고 Arnaud Wisman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Archives of Sexual Behavior>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neurosciencenews.com/olfaction-sexual-arousal-15843/


◆ 95세 이상이 젊은이보다 더 강한 두뇌연결을 보여주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대학(UNSW) 건강 뇌 노화 센터(CHeBA) 신경 영상 전문가인 Jiyang Jiang 박사가 이끄는 세계 최초 연구에 의하면, 95세 이상 사람들이 젊은 사람보다 뇌의 오른쪽과 왼쪽의 전두두정엽 신경연결망에서 더 많은 활성화를 보인다고 한다. 연구팀은 95~103세 사이 57명과 77~79세 사이 66명 두뇌를 비교분석했다. "연구 결과, 상대적으로 젊은 사람과 비교해 95세 이상 나이 든 사람이 두뇌 왼쪽과 오른쪽 전두두정엽 신경망에서 더욱 활성화된 동조화를 보여주었다. 이는 공간과 시간에 관한 인지활동을 더욱 잘 수행할 수 있게 해 준다"고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NeuroImag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20-05-people-aged-stronger-brain.html


◆ 사회적 불안 증가는 명상‧자기연민 감소와 관련 있다
오타와 대학 Diana Koszycki 박사 연구팀이 학술지 <Mindfulness>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사회적 불안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은 자기 연민과 명상 수준이 낮은 경향이 있다고 한다. 사회적 불안장애는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한 끊임없는 두려움을 갖는 흔한 정신건강 질환이다. 자기 연민은 실패에 직면했을 때 자신을 비난하는 대신 자신에 대해 친절한 감정을 갖는 것이며, 명상은 세상을 판단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것이다. 연구팀은 사회적 불안장애가 있는 성인 136명을 조사했는데, 이들은 정신건강 장애가 없는 사람에 비해 자기 연민과 명상 수준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의 연구들은 사회적 불안장애를 치료하는 방법으로 자기 연민과 명상이 활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관련기사>
https://www.psypost.org/2020/04/heightened-social-anxiety-severity-is-associated-with-reduced-levels-of-mindfulness-and-self-compassion-56429


◆ 행복은 위통을 완화한다
텍사스 주립대 사우스웨스턴 캠퍼스의 Vanessa Sperandio 박사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두뇌에서 행복과 웰빙 느낌을 주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은 장에 있는 미생물이 위험한 감염을 일으키는 능력을 감소시킨다고 한다. 세로토닌에 대한 대다수 연구들은 신경세포들 간에 교류하는데 사용되는 신경전달물질로서 두뇌에서의 효과에 집중되어 있지만, 이것의 90%는 위장관에서 생성된다. 인간 세포에 식중독을 일으키는 박테리아인 대장균 0157을 노출시키고 세로토닌을 세포에 처리했을 때, 세포는 더 이상 감염되지 않았다. 쥐 실험에서도 장에 감염을 일으키는 박테리아인 시트로박터 로텐티움(Citrobacter rodentium)을 쥐에 노출했을 때, 세로토닌이 장에서 많이 분비되는 쥐에서는 감염증세가 약했다. 그러나 장에서 세로토닌이 적게 분비된 쥐에서는 감염증세가 심해 종종 죽었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Cell Host & Microb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20-06-happiness-gastrointestinal-distress.html


◆ 객관적 시각을 갖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리는 세계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가? 존스 홉킨스 대학 Jorge Morales 박사 연구팀은 인지과학에 사용되는 방법을 이용해 오랫동안 이어져 온 이 철학적 질문을 테스트했다. 사람이 사물을 바라볼 때, 두뇌는 사물로부터 전달되는 원래의 시각 정보를 자신이 가진 뿌리깊은 가정 및 지식들과 혼합해 사물을 확인한다. 예를 들면, 만약 당신에게 원형의 동전을 기울여 멀리서 보여주었을 때, 동전 모습이 나타내는 시각정보는 타원형으로 당신 눈에 들어온다. 그러나 당신 뇌는 동전 타원형의 시각정보 대신 원형으로 보이게 한다. "우리가 세상을 실제와 같은 방식으로 인식하려고 할 때에도, 우리는 자신의 관점을 완전히 버릴 수는 없다. 세상을 바라볼 때, 우리의 주관적 관점은 항상 존재하기 마련이다"고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20-06-philosophy-lab-vision-impossible.html


◆ 두뇌 의식의 지휘자–전장(Claustrum)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두뇌의 통제실을 찾고자 연구해 왔는데, 전장(Claustrum)이라고 불리는 두뇌영역이 그 후보가 될 수 있다. 이 작은 두뇌영역은 다수 감각들이 서로 활동하며, 주의력을 조절하고 의식을 생성한다. RIKEN 연구소 Yoshihiro Yoshihara 박사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전장 영역이 두뇌 전체 활동을 조정하는 중심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수면과 휴식상태의 특징인 느린 뇌파활동도 두뇌 전장영역에 의해 생성되고 조절된다고 한다. 이 느린 뇌파활동으로 인해 두뇌의 많은 영역들이 활성되면서 동조화되어 의식을 형성하게 된다. 쥐 실험에서 전장에 있는 신경세포를 제거하면 전두엽 피질에서 느린 파장이 감소했다. "전장은 인지과정에 관여하는 모든 두뇌 영역들에 걸쳐 넓게 퍼져 있으며, 두뇌 신경네트워크의 중심센터다. 전장은 보다 높은 수준의 두뇌 영역들 그리고 모든 신경세포들과 연결되어 광범위한 두뇌활동의 오케스트라를 만들어낸다"고 논문 공동저자인 Kimiya Narikiyo 박사는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Nature>에 게재되었다.

관련기사>
https://medicalxpress.com/news/2020-05-consciousness-conductor-synchronizes-mouse-brain.html

 

 라엘사이언스(Rael-Science)
최신 과학기사를 엄선, 구독자에게 배달하는 무료 E-mail 서비스입니다.
구독신청은 본문없이 E-mail을 보내주세요 : rael-science-select-subscribe@egroups.com

한국어 번역판은 이 곳에서>> http://groups.google.co.kr/group/rael-science-korea

많은 다양한 과학소식을 라엘리안 공식카페에서 만나보세요
http://cafe.daum.net/_c21_/bbs_list?grpid=fBS&fldid=ADp

 지적설계 무료다운로드 서비스 : <다운로드> www.rael.org
 (스마트폰 이용시, 구글Play 스토어에서 '지적설계' 무료앱을 다운받을 수 있음)

참고사이트 www.rael-science.org
 

 

이 게시물에 덧글을 남기세요
(다음 그림의 숫자를 입력하세요) 스팸방지 숫자 그림
주지 : 성해 법상 (性海 法祥) / 고유번호 : 415-82-06783 / 22dhs@naver.com
59047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구림리 799) 대한불교조계종 제22교구 본사 두륜산 대흥사(頭輪山 大興寺)
종무소 : 061) 534-5502~3 / 템플스테이 사무국 : 061)535-5775 / 팩스 : 061)535-5357
Copyright ⓒ Daeheungsa.co.kr All rights reserved.